• HOME
  • |
  • 즐겨찾기추가
  • |
  • 사이트맵
  • |
  • 인트라넷
  • |
  • 글자크기 
  • 작게  크게
  •  
  • home > 정보마당 > 노인복지뉴스

    노인복지뉴스

    노인복지뉴스

    건보공단, 장기요양 수급자의 상시 건강관리 강화를 위한 시범사업 운영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작성자 한재협 작성일22-05-27 09:23 조회423회 댓글0건

    본문

    건보공단, 장기요양 수급자의

    상시 건강관리 강화를 위한 시범사업 운영 


     국민건강보험공단(이사장 강도태)은 장기요양 수급자의 상시 건강관리 강화를 위해 거동이 불편하거나 도서?벽지에 거주하는 등 혼자서 의료기관 방문이 어려운 수급자를 대상으로 수급자 건강관리강화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.

     

     수급자 건강관리강화 시범사업은 수급자가 간호사의 도움을 받아 영상으로 의사에게 건강상태 관찰 및 상담 등을 받을 수 있으며 방문간호를 이용하기 위해 필요한 방문간호지시서 재발급도 받을 수 있다.

     

     이 사업은 장기요양 등급을 받은 어르신이 의사와 영상으로 건강상담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 2016 11월 약 130개의 노인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시작하였으며 2019년 방문간호기관까지 대상을 확대하였고 현재 약 17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.

     

     2021년 시범사업에 참여했던 재가 수급자의 경우, 가족 돌봄시간이 서비스 이용 전보다 0.9시간 감소(19.4시간18.5시간), 병의원 외래방문은 4.5회에서 3.6회로 감소, 이용자의 만족도는 96.8%로 높게 확인되어 긍정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

     

     코로나19의 장기화로 그 어느 때 보다 비대면 건강관리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요구가 증가한 상태에서 수급자 건강관리강화 시범사업이 장기요양 어르신의 상시 건강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비대면 서비스 제공체계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.

     

     이에, 건보공단 강도태 이사장은 앞으로도 공단은 장기요양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어르신들이 더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품질 높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.